«타이포잔치 2021: 거북이와 두루미» “기원과 기복” 섹션 출품작
Contributing work for Typojanchi 2021: The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A Turtle and a Crane

나무 아래 쥐부터 구름 아래 돼지까지
From a Mouse Under a Tree to a Pig Under the Clouds

피그먼트 인쇄
Pigment print
2200 × 1200 mm

옛부터 동양에서는 오행과 음양의 개념을 통해 세계를 해석해왔습니다. 오행은 세상의 만물이 나무, 불, 흙, 쇠, 물의 속성으로 이루어졌으며, 각 속성이 서로 조화를 이루거나 충돌하기도 하면서 순환한다는 점을, 음양은 세계가 양적인 기운과 음적인 기운의 조합으로 이루어졌다는 점을 함축합니다.

옛 사람들은 음양오행 사상을 바탕으로 하늘의 열 가지 기운과 땅의 열두 가지 기운을 도출했으며, 하늘과 땅의 기운을 위 아래로 조합해 육십갑자(六十甲子) 시스템을 만들었습니다. 육십갑자는 서양의 달력이 도입되기 전까지 동양에서 시간의 흐름을 이해하는 틀이었고, 시간의 흐름 속에 놓인 인간의 운명 역시 육십갑자를 통해 가늠하기도 했습니다. 육십갑자로 이해하는 인간의 운명은 고정불변한 것이 아니라 운명을 구성하는 성분이 서로 상호작용함으로써 변화해갑니다. 갑자(甲子, 나무 아래 쥐)로 시작해 계해(癸亥, 구름 아래 돼지)로 끝나는 예순 가지 글자는 하늘과 땅, 밝음과 어둠, 모든 생명체가 태어나고 무성해지고 열매를 맺고 죽음을 맞는 순환을 수직 수평으로 직조한 운명의 직물 아닐까요? 이 직물을 한 땀 한 땀 수 놓는 작업을 통해 스스로의, 나아가 우리의 삶을 골똘히 바라봅니다.


Since ancient times, people in East Asia have interpreted the world through the concepts of the Five Elements and yin and yang. The Five Elements theory says that all things in the world are made up of the properties of wood, fire, soil, iron, and water, and these properties circulate in harmony or conflict with one another. And the yin and yang theory says that the world is made up of a combination of positive and negative energies.

Based on these ideas, ancient people derived ten kinds of energy from the sky and twelve kinds of energy from the earth, and the energy of the sky and the earth was combined to create the sexagenary cycle. The cycle was a framework for understanding the flow of time in the Eastern world until the introduction of the Western calendar. Furthermore, people determined the fate of humans living in the flow of time through the sexagenary cycle. The fate of humans, which is understood through the sexagenary cycle, is not fixed, but changes as the components that make up the destiny interact with one another. The sixty terms — which starts with gapja (甲子, a mouse under a tree) and ends with gyehae (癸亥, a pig under the clouds) — are like a fabric of fates woven vertically and horizontally with the cycle in which all living beings born, grow, bear fruit, and die. This work looks at life intently through the process of weaving the fabric step by step.

Design: Hwayoung Lee
Photo: Sooin Jang, courtesy of Korea Craft and Design Foundation
2021. 9